Publication

Issue 02

Main

While offering an online platform for those whose practices are based in contemporary art to stand in solidarity with diverse voices, the Floorplan also publishes art books as an extension of exploring different formats and media of presenting art. The Floorplan’s (Irregular) Column presents various writings of the invited authors of the Floorplan in the e-book format. As for its first serial column, we’re delighted to present the writings of Sungwon Kim, who has been practising as a curator and art critic since the late 1990s. After having majored in French Literature, Art History and Museology, Sungwon Kim has worked as a curator and artistic director at the Art Sonje Center, Atelier Hermès, Spring Wave Festival, Anyang Public Art Project, Culture Station Seoul 284 as well as Asia Culture Center, and she is currently a professor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Technology in the department of Fine Art. In her column, starting with the text about Sylvie Fleury’s exhibition, which took place at the Art Sonje Center in 2001, Kim will contribute writings regarding the exhibitions she has been curating for the last twenty years, examining them in today’s perspective.    

In the early 2000s, when Kim started to work as a curator in Seoul, it was the time when the cultural scene began to be diverse and globalized, based on the political stability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government of Kim Dae-jung in 1998; furthermore, the concept of curatorship, which accords with the flow of global discourses, has started to be practised. The writings about her curated exhibitions will look back the changes in curating of Korean contemporary art over the course of decades, and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investigate the part of histories of curating in Korea. This column will be published only in Korean, and the Floorplan will publish them in the format of paper book in Korean in 2021, when the serial publication ends, as well as in English in 2022.   

동시대 예술을 실천하는 이들의 연대와 예술 실천의 다양한 변주를 위한 장으로서 온라인 플랫폼을 운영하는 더플로어플랜은 예술을 선보이는 다양한 매체를 탐색하며 아트북을 출판합니다. 온라인 플랫폼의 ‘출판(Publication)’ 섹션에 있는 ‘더플로어플랜의 (불규칙한) 컬럼(The Floorplan’s (Irregular) Column)’은 더플로어플랜이 초대한 다양한 필자의 글을 전자출판물 형식으로 선보입니다. 첫 번째 필자로 1990년대 말부터 큐레이터와 비평가로 활동하는 김성원 큐레이터의 컬럼을 소개합니다. 김성원 큐레이터는 불문학과 미술사학, 미술관학을 전공했고, 2000년부터 아트선재센터, 아뜰리에 에르메스, 스프링웨이브 페스티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APAP, 문화역서울 284,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창조원 등에서 큐레이터이자 예술감독으로 일했으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학과 교수로 재직중입니다. 이 컬럼에서 김성원 큐레이터는 2001년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린 《실비 플러리(Sylvie Fleury)》전에 관한 글을 시작으로, 지난 20여 년간 기획한 전시를 오늘의 시점에서 다시 살펴보며 쓴 글을 기고합니다.

김성원 큐레이터가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2000년대 초는 1998년 김대중 대통령 정부 출범 이후 이뤄진 정치적 안정을 기반으로 문화가 다양화·세계화되기 시작한 시기이고, 글로벌 흐름에 발맞춘 큐레이터십이 구축된 시기이기도 합니다. 그러한 흐름의 중심에 있었던 김성원 큐레이터의 전시에 관한 글은 한국 현대미술의 큐레이팅과 전시의 흐름을 되짚으며, 한국 큐레이팅의 역사들 중 한 부분을 조망할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이 컬럼은 국문으로만 발행되고, 연재가 끝나는 2021년에는 국문 책, 그리고 2022년에는 영문 책을 더플로어플랜이 출판할 예정입니다.

Main